Speaking the space not spoken for
16 June 2011
installation of photographs, each 7×7cm
dimensions variable, 2008

Speaking the space not spoken for was conceived in response to the issue of allotting space in city, and in this case, in a busy group exhibition as a metaphor. Presented at Creekside Open 2009 A.P.T Gallery, London, small photos of pigeons are spread out in space near the ceiling, or the floor.
Like pigeons themselves, they fit into left over spaces.

Installation at Creekside Open 2009 A.P.T Gallery, London

도시의 공간 문제를 전시장 공간 신경전에 빗대어 만든 작품이다. 전시를 위해 가로 세로 7cm 의 비둘기 사진 수십장이 천정이나 바닥 근처에 붙여진다. 마치 도시의 비둘기가 그렇듯 사진은 특별한 자리를 필요로 하지 않으며 잔여 공간에 위치하지만, 도처에 존재한다.
제목 Speaking the space not spoken for  자리가 이미 차지해져 정해진 것이 아니라 공간을 스스로 찾아간다는 뜻이다.